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보도자료

2019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를 소개합니다.


보도자료 게시판으로 제목, 작성자, 등록일, 첨부, 글내용 안내표입니다.
제목 전남도-12개 기관, 영광 e모빌리티 산업 클러스터 조성 맞손
첨부 0000104420_001_20190617170835574.jpg(0.49MB)

전남도가 미래 먹거리사업으로 급부상한 e-모빌리티산업 육성을 위해 연간 매출액 4천억원을 목표로 산·학·연·관과 함께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전남도는 17일 영광군청에서 12개 기관과 e-모빌리티산업 산·학·연·관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에는 영광군·목포대·순천대·전남대·한국교통안전공단·도로교통공단·자동차부품연구원·한국교통연구원·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한국전기이륜형자동차협회·한국전지산업협회가 참여했다.

협약에 따라 목포대·순천대·전남대는 전문인력 양성과 산학협력사업을 추진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자동차부품연구원 등 4개 전문기관은 연구개발과 법제도 개선에 노력한다.

한국스마트모빌리티협회 등 3개 협회는 산업 저변 확대와 기업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노력한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협약식에서 "e-모빌리티가 전남의 새 성장동력산업으로 크게 발전하길 기대한다"며 "기업·대학·연구소를 아우르는 e-모빌리티산업 클러스터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내 유일의 e-모빌리티산업 인프라와 규제자유 특구를 최대한 활용해 최적의 기업 하기 좋은 환경과 투자유치 여건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전남도는 2025년까지 기업 유치 100개, 고용 창출 2천 명, 연 매출 4천억원 달성 등 e-모빌리티산업 육성 계획을 설명했다.

5대 추진전략으로 규제자유 특구 지정, 시험·평가·인증시스템 구축, 핵심부품 국산화 생태계 조성, 비즈니스 모델 개발, 산업기반 확산 및 인력양성 등에 나선다.

오는 7월 말 확정되는 규제자유 구역 지정의 경우 기존 법령 규제가 유예 면제되는 실증 특례를 통해 지역혁신성장 촉진을 위해 추진하고 있다.

시험 평가 인증시스템 구축은 제품 설계부터 시제품 제작·성능평가·양산까지 기업 지원 프로세스와 국내외 평가·인증 지원 체계를 갖추는 것이다.

핵심부품 국산화 생태계 조성을 위해 초소형전기차 공용플랫폼 개발, 융합 기기용 전원시스템 연구개발 분야의 부품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생산기업·e-모빌리티 서비스 기업의 대규모 실증사업을 통한 새 비즈니스 모델도 개발한다.

기업 환경 여건 개선, e-모빌리티 엑스포 개최로 국내외 홍보와 산업 활성화 효과를 높이고 대학 등과 연계한 인력양성·기업맞춤형 연구개발 사업에 나선다

또 권역별로 전남 서부권은 e-모빌리티 산업기반이 집적화된 영광을 중심으로 전문 생산단지 조성, 전문인력 양성, 도서지역·교통소외지역 등을 활용한 유망 비즈니스 모델 실증을 추진한다.

중부권은 나주 에너지 밸리를 중심으로 에너지신산업, 이차전지·융합 부품산업을 육성하고, 동부권은 여수 화학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수소연료전지와 경량부품 소재 생산기지 조성을 추진한다.

전남도 관계자는 "전남은 전국 유일의 e-모빌리티 전문 연구기관과 전용 실외 주행시험장 등 특화 인프라를 구축하고 관련 기업·기관이 집적화해 있다"며 "e-모빌리티 산업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신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1

함께하는
엑스포

주최
산업통상자원부 전라남도 영광군 KATECH자동차부품연구원 (사)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
주관
2019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 조직위원회
후원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환경부 우정사업본부 전남테크노파크 한국전력공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GIST광주 한국수력원자력
TOP